Dec 272014
 

한나에게

205일째, 2014년 12월 22일,

퇴근 무렵에 일이 좀 생겨서 아빠가 좀 늦게 퇴근했어. 집에 도착하니 막 이유식을 먹이려고 하고 있었어. 그런데 저녁 6시 30분에 깨서 분유 165ml 다 먹고 얼마 안되어서인지 한나가 이유식을 잘 안 먹었어. 그래서 엄마가 인내심을 갖고 조금씩 조금씩 먹여서 30ml 정도는 먹인 거 같아. 목욕을 하고 재우기 전에 다시 분유를 90ml 가까이 먹고 8시가 되니 졸려해서 한나를 재웠어. 근데 한나가 조금 일찍 잠드는 편이라서, 내일 부터는 30분 정도 늦춰보려고 해. 왜냐하면 8시가 되어도 어둡지가 않거든.

206일째, 2014년 12월 23일,

한나에게 이가 나고 있었어. 아침에 한나가 깨서 데리러 갔는데, 살며시 웃더라구. 근데 그 안에서 조그맣게 솟아오르는 치아가 보였어. ㅎㅎㅎ 귀여웠어.

207일째, 2014년 12월 24일,

점심 때쯤해서 엄마에게서 문자가 왔어. 한나랑 같이 Sylvia park 쇼핑몰에 있다고 하더라구. 휴가 시즌 직전이라서 다행히 오후 1시쯤에 퇴근을 할 수 있어서 쇼핑몰로 가서 엄마랑 합류했어. 점심을 안 먹었던 터라 한나 출생 이후 처음으로 Nando’s 라는 Spicy chicken BBQ 레스토랑에 갔어. 한나에게는 가슴살 부분 뜯어서 줘봤는데 정말 잘 먹었어. 한나랑 같은 음식을 먹게 되다니 시간이 참 빠르다.

208일째, 2014년 12월 25일,

한나와 함께 맞이하는 첫번째 성탄절. 아침 일찍 준비해서 Forrest Hill 교회로 갔어. 예배중에 수유 시간이 되어서 수유를 하고 나니 예배가 끝났어. 다행히 이번에는 그다지 낯가림을 하지 않았어. 아마도 졸릴 때는 엄마 아빠하고 있고 싶은가봐. 사람들한테 웃어주기도 하고 호기심도 보이고… 예배 후에 Hide네 집에 가다가 시간이 너무 남아서 City에 있는 Mission Bay에 갔어. 그런데 한나가 잠들어있어서 차 안에서 한나가 깰 때까지 기다렸다가 바다도 잠깐 보여주고 사진도 찍고 그러고 나서 Hide네 집에 갔어. BBQ 파티였는데, 다행히 닭가슴살도 있어서 엄마가 잘게 찢어서 한나에게 먹일 수 있었어. 엄청 잘 먹었어. 수유 후에 잠이 들었는데 20분만에 깼다가 잠들었는데, 아빠 코 고는 소리에 잠을 자주 깨서 집으로 왔어.

209일째, 2014년 12월 26일,

이어진 강행군. Boxing day 세일이 있는 날이라서 아침에 한나가 분유 먹고 잠들었다가 깨자마자 Botany downs 쇼핑몰로 갔어. 근데 사람들이 정말 많았어. 주차할 자리를 찾다보니 너무 멀리 주차하는 바람에 한나 카시트랑 세발 자전거 들고 꽤나 멀리 왔다 갔다 했어. 머핀이랑 커피도 마시고 Warehouse에서 한나 장난감 정리함이랑 실로폰도 샀어. 근데 카시트 장착하는 게 꽤나 어려울듯 해. 내일 시도해봐야겠어.

210일째, 2014년 12월 27일,

퇴사한 직장 동료와의 점심 약속이 있었어. 예전에 한나 태어난지 얼마 안되었을 때 위문 방문(?) 했던 동료들 중 한 명인데, Angeline이라고, 지금은 다른 회사 다니고 있어. 처음에는 경계를 하더니, 다행히 이내 활짝 웃어주기도 하고, 만지려고 하기도 하구 그랬어. Angeline이 돌아가려고 할 때쯤 한나가 한참 졸린 상황이었는데도, 웃어주고 만지려고 해주고 그랬어. 엄마 아빠 말고도 다른 사람을 많이 만나게 해줘야 겠다는 생각이 새삼 들었어. 저녁에는 어제 사온 세발 자전거를 조립해서 시승식을 했어. SmarTrike라는 회사 제품이었는데, 생각보다 품질이 괜찮은 듯 해. 한나 태우고 집안에서 놀다가 나중에는 밖에서도 태워줄께.

211일째, 2014년 12월 28일,

원래 교회를 가려고 했는데 안 갔고, 근처 해변이라도 갈까 했는데 그나마도 안하고 하루 종일 집에 있었어. 한나가 슬슬 서려고 하나봐. 엉덩이를 바닥에서 들 수 있더라구. Walker 장난감 윗 부분을 만지려고 무릎으로 서려고 했어. 저녁에 한나 씻기고 물놀이 좀 하라고 뒀다가 한나가 실수로 통 안에서 뒤로 넘어져서 머리를 쿵 했어. 지난 번에 옆으로 미끄러졌을 때 바닥에 미끄럼 방지 매트를 깔았어야 했는데 말이야. 아무 이상 없어야 할 텐데…

아빠가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