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 142015
 

한나에게,

219일째, 2015년 1월 5일,

이제는 한나가 서 있으려고만 하고 있어. 근데 혼자서는 못 서있고, 쓰러질까봐 걱정이 되어서 항상 옆에 지켜있어야 해. 아마 지금이 가장 위험한 시기인 거 같아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조심하고 있어. 혼자서 서 있을때까지 엄마 아빠가 열심히 지켜줄께.

220일째, 2015년 1월 6일,

엄마의 카톡을 보니, 한나가 처음으로 포도랑 사과를 먹었다고 하더라구. 달콤한 과일을 맛보게 된 걸 축하해.

221일째, 2015년 1월 7일,

회사에 일이 있어서 늦게 퇴근했어. 8시가 다 되어서 퇴근하니 엄마가 한나에게 분유 수유를 하고 있었어. 수유 끝날 때까지 소리도 안 내고 조용히 기다렸지. 하루 종일 잠이 잘 안 자고 많이 보챘다고 들었어. 요 근래 몇일 동안 그러는 거 같아. 무슨 이유가 있을 텐데 엄마 아빠는 잘 모르겠어.

222일째, 2015년 1월 8일,

회사 일 때문에 또 늦게 퇴근했어. 엄마가 힘들어했어.

223일째, 2015년 1월 9일, 

아빠 회사 동료의 결혼식날이었어. 회사에서 일이 좀 늦게 끝나서 한나랑 엄마랑 픽업해서 결혼식장소에 도착하니 식이 중반부였어. 그런데 정말 영화에서 볼 거 같은 야외 결혼식이었어. 비록 화려하게 꾸며져있지는 않았지만 말이야. 저녁 리셉션까지 기다려서 저녁을 먹은 후 집에 왔는데 거의 9시가 다 되어버려서 한나 목욕도 못 시키고 그냥 재워야 했어.

224일째, 2015년 1월 10일,  

토요일은 청소의 날. 그런데 아침 일찍부터 시작을 못해서 꽤나 늦게서야 끝났어. 집안 정리를 하다가 한나 사진 액자를 걸었는데, 갑자가 그전에 주문했던 한나 사진 캔버스가 생각난거야. Harvey Norman에 가서 찾아서 집에 가져왔는데, 생각보다 더 멋지게 나왔어. 그래서 거실 한 편에 걸었두었어.

225일째, 2015년 1월 11일,

좀 힘들었던 날이었어. Hide 할아버지의 도움으로 아빠가 데크 페인트를 칠했어.

아빠가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