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 032015
 

한나에게,

226일째, 2015년 1월 12일,

엄마가 한나랑 같이 예전 장애시설의 장애인의 장례식장에 갔다 왔어.

227일째, 2015년 1월 13일,

한나가 점점 어려운 동작들을 해내고 있어. 저녁먹고 한나랑 같이 노는데, 책을 집더니 그걸 두 손으로 잡고서 조금씩 회전시키는 거야. 미세한 동작들이 하나 둘씩 늘어갈 때 마다 한나가 열심히 크고 있구나 싶어.

228일째, 2015년 1월 14일,

한나가 드디어 혼자서 앉았어. 저녁에 밥을 먹으면서 한나를 지켜보고 있었는데, 글쎄 한나가 기어다니다가 주춤하더니 엉덩이를 내려놓으면서 몸을 일으키더라구. 그 어려운 혼자서 앉기를 드디어 해냈어. 축하해. 이제 다음은 혼자 서기겠지?

229일째, 2015년 1월 15일,

한나가 제일 좋아하는 간식은 뭐니뭐니해도 치즈야. 치즈만 주면, 얼굴을 쭉 내밀면서 얼른 달라고 하고, 빨리 안 주면 손을 툭툭 치면서 보채기도 해. 치즈 싫어하는 아기들도 많다던데, 어쩌다가 치즈가 한나의 favourite이 되었을까 아빠도 궁금해.

230일째, 2015년 1월 16일,

한나가 처음 블루베리에 도전했어. 7알이나 먹었지.

231일째, 2015년 1월 17일,

낮잠 3번, 밤 8시쯤 잠 들어서 다음날 7시쯤에 깨는 패턴이 어느 정도 유지되고 있어. 덕분에 엄마 아빠도 많이 편해졌어.

232일째, 2015년 1월 18일,

정말 오랜만에 North shore에 있는 교회에 갔어. 이제는 장소 가리지 않고 분유도 잘 먹고 있어.

아빠가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