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 032015
 

232일째, 2015년 1월 19일,

저녁에 Tom 아저씨네 집에 가서 저녁을 먹었어. 맛있는 소스와 함께 샤브샤브 + 월남쌈을 먹었어. 한나는 닭고기 간식을 먹었구. 시간이 너무 늦었서 일단 재워볼까 했는데, 환경이 바뀌어서인지 좀처럼 잠을 들지 못했어. 집에 돌아와서 밤 9시 30분이 되어서야 재울 수 있었어.

233일째, 2015년 1월 20일,

잘 먹고 잘 자고 잘 놀고 잘 싸고. 무럭무럭 잘 자라는 한나가 너무 기특하다.

234일째, 2015년 1월 21일,

새벽 2시반쯤에 한나가 깨서 울었어. 달래서 재우려고 눕히면 자려다가 다시 울고 하기를 3차례. 결국 분유 먹이고 나서야 재울 수 있었어. 그런데 낮에 엄마가 한나 이유식을 만들다가 손목을 삐었어. 그래서 아빠가 회사에서 급히 병가를 내고 집으로 왔어. 와서 보니 꽤 심하게 삐었더라구. 일단 엄마를 병원에 갔다 오라고 하고 아빠가 한나 이유식 먹이고 재우고 그랬어.

235일째, 2015년 1월 22일,

다시 한나가 새벽 4시쯤에 깼어. 역시 이번에도 그냥 재우기 실패. 결국 분유를 먹이고 재워야 했어. 어제 오늘  연이어 새벽에 깨는 게 아무래도 성장통이거나, 저녁에 먹은 이유식과 분유량이 적어서이거나 싶어. 아기들은 부모가 익숙해질만한 하면 변하다더니, 정말 그런가봐.

236일째, 2015년 1월 23일,

다시 한나가 새벽 4시쯤부터 울먹이고 있어서 결국 5시에 분유를 먹이고 재웠어. 아무래도 저녁에 먹는 양이 적어서인가봐. 낮잠자는 시간도 조금 조절해야 할 거 같아. 어제는 저녁 먹이기 직전인 4시 30분부터 6시까지 낮잠을 잤거든.

237일째, 2015년 1월 24일,

새벽에 다시 한나가 깼어. 이번에는 20여분만에 분유 안 먹이고 재울 수 있었어. 그리고 보행기를 붙잡고 드디어 몇 걸음 발을 옮겼어. 물론 아빠가 도와줘서이지만 말이야.

238일째, 2015년 1월 25일,

다시 새벽 3시 30분에 한나가 깼어. 이번에는 거의 1시간만에야 잠에 다시 들었어. 요즘들어 저녁에 이유식 먹고서 자기 직전에 먹는 분유를 안 먹고 있는데, 그것때문인거 같기도 하고…흠…잘 모르겠어.

아빠가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