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 082016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본격적으로 “말”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최근 2달 동안의 변화가 엄청나다. 간간히 말을 따라하거나, 기억했다가 나열하다가, 요즘은 복수의 문장을 이어쓰기까지 했다.이런 질문에 보통은, 뒤쪽의 선택사항을 말하는 게 보통이라고 알고 있었지만(짧은 기억력으로 뒤쪽 선택사항만 기억), 한나는 예상과는 다르게 대답해왔다. 질문 순서를 바꿔봐도, 처음에는 항상 “엄마” 먼저 말하고 “아빠” 그리고 “둘 다”라고 한다. 전략적인 선택을 하는 건가 싶다.

오빠가 좋아, 아빠가 좋아?

몇일 전, 와이프가 한나를 데리러 갔다가, 한나가 유치원의 다른 남자 아이 근처에 있는 걸 봤다고 했다. 한나에게 재미삼아 물어봤다. “오빠가 좋아? 아빠가 좋아?”라고 물었더니, 충격적인 대답이 돌아왔다. “오빠 좋아, 아빠 좋아, 둘 다 좋아”. 허걱 싶었다. 2번을 더 물어도 같은 대답이었다. 그날 밤 재워주러 가서 한나를 안고 있었는데, 한나가 뭐라고 나에게 속삭였다. “오빠 좋아, 아빠 미안”. 그 순간 뭐라할 수 없는 감정이 북받쳐왔다.  이제 감정을 이해하고, 그에 걸맞는 말을 함으로써, 감정의 교류도 가능해진듯 싶었다.

아빠의 과일

어제 저녁, 식사를 하고 한나를 씻긴 후 고양이 밥 주러 갔다 오니 한나가 과일 먹으라며 내 손을 잡아 끌었다. 싱크대에 올려져있는 작은 그릇에 담긴 오렌지를 들었더니 자기 주라길래 주었다. 그랬더니 그 안에 담긴 오렌지를 자기 그릇에 다 쏟아부었다. 자기 꺼 다 먹고도 더 먹고 싶었다 보다 싶었다. 오렌지를 몇 개 포크로 찍어 먹었는데, 줄어드는 오렌지 조각들을 보더니, 짜증을 내며 그릇을 자기 쪽으로 감추는 거였다. 안 그래도 요즈음 약간의 식탐이 있기는 했지만, 그동안 잘 교육시켜온 “니 것, 내 것, 남의 것”에 어긋하는 행동이라서, 한동안 토라진 반응을 보여주었다. 결국 나중에 엄마가 시킨 사과를 하긴 했다. 역시 그 날 밤,  밤에 재우러 가서 침대에 내려놓았는데, 그 일에 대해 한나가 사과를 했다. 아빠 과일 쏟아서 먹다가 짜증내서 미안하다는 거였다. 3 문장이 이어진 긴 사과문이었다.

생각하는 의자

27개월차부터 쓰기로 한 생각하는 의자를 처음 써봤다. 목욕하고 기저귀 채우고 로션 바르고, 옷 입히고 머리 말리고 등등의 일에 대해서는 최대한 한나가 협조해주도록 교육을 해왔었다. 매일 반복되는 일에 대해서 다르게 접근하기 위해서였는데, 오랜만에 한나가 비협조적으로 행동했다. 식탁 의자를 아무것도 없는 벽 앞에 옮겨 놓고, 아빠가 돌아올 때까지 의자에 앉아서 무엇을 잘못했는지 생각해보라고 하고, 안 보이는 곳에서 조용히 지켜보았다. 예상처럼, 1분동안은 가만히 앉아있었다가, 1분 정도 후에는 옆쪽으로 틀긴 해도 잘 앉아있었다. 그러다가 실수로 의자에서 떨어져서 살짝 얼굴을 바닥에 부딪힌듯 했다. 근데 놀랍게도 그러자마자 바로 의자로 다시 올라가서 앉는 거였다. 그제서야 엄마, 아빠를 찾으며 낮은 소리로 울기 시작하기에 생각하는 의자 벌을 중지했다. 그날 밤 재우러 갔더니, 의자에 앉아있다가 떨어져서 코가 아팠는데 다시 올라가서 앉아 있었다고 나에게 설명했다.

7PM ~ 7AM

정말 뉴질랜드에 사는 한인 부모 중에 아이를 저녁 7시에 재우는 사람이 없는 걸까? 최근에 와이프가 알게 된 키위 남편과 사는 3자녀의 엄마가 그랬다고 한다. 저녁 8시에 재우면 8시 30분~9시 사이에 잠든 후 6시나 7시 이후에 깨는 패턴을 한 동안 유지하다가, 9시가 잠드는 날이면, 저녁 자유 시간이 너무 짧다는 생각에, 7시 30분에 재우다가, Day Light Saving이 왔다 갔다 하길래, 그냥 7시에 재우기 시작한 게 몇 달 된듯 하다. 7시에 재우러 들어가면 요즘은 15~30분이며 잠이 드는데, 보통은 다음 날 7시 이후로 깬다. 자기 전에는 항상 같은 동화책을 읽는 데 요즘은 애착인형들에게 한나가 그 동화책을 읽어준다. ㅋㅋㅋ 어찌나 귀여운지…

애착인형

누군가가 선물해준, 작은 분홍 곰인형이 No.1 애착인형이다. 두번째는 역시 누군가 선물한 자기 키만한 토끼인형이다. 일부러 강한 애착이 생기지 않게 많은 후보 인형들을 제공하고 골고루 가지고 놀게 했는데, 그 중에 간택당한 녀석들이다. 기저귀 입히고, 분유 먹이고, 책 읽어주고, 같이 자고 등등 많은 것들을 같이 하지만, 놀러갈 때 가지고 갈 정도로 강한 애착은 아니다. 그래도 혹시나 해서 No.1 애착인형은 여분으로 하나 더 구해놓긴 했다.

낮잠

낮잠은 그동안 엄마랑 같이 잤었는데, 한나 침대에 재우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요즘은 졸려할 때에(짜증이 많아지는 시점, 보통 12시~3시 사이) 침대에 넣고 손 잡고 머리 만져주면 3~5분만에 잠이 든다.

목욕

목욕은 저녁 먹고 엄마랑 한동안 하다가, 둘째 소식이 들리고 나서는 나(아빠)와 하기 시작했는데, 처음엔 (목욕하는 순서가 바뀌었으니까) 티격태격하다가 요즘은 그럭저럭 잘 해주고 있다. 옷 벗기(양말/바지는 혼자 벗음) –> 목욕 –> 로션 바르기 –> 기저귀 –> 옷(양말/바지는 역시 혼자 입음) –> 머리 말리기 –> 머리 빗고 머리 핀 하기 등의 긴 일들은 그럭저럭 잘해내고 있다.

Pre-school

월/금은 8시간, 수요일은 오후 4시간 Pre-school에 보내고 있는데, 처음엔 싸준 도시락도 안 먹고 하다가, 요즘은 점심 도시락도 다 먹고 온다. 아마 좀 편안해진듯 싶다. 집에서 가르친, 장난감 갖고 놀고 정리하기, 더러운 거 치우고 닦기 등을 Pre-school에서도 그대로 하고 있어서 선생님들은 실제로 도움이 된다고 한다고 했다. 치우고 정리하고 닦고, 다른 아이들 침도 닦아준다고, 와이프는 좀 걱정이 되는듯 싶은데, 가르친 걸 그대로 잘 하는 걸 나무랄 수는 없기에 그냥 지켜볼 수 밖에 없을 듯 하다. 집에 올 때는 선생님들한테 모두 뽀뽀하는 걸 보니, 적극적 사교성은 와이프에게서 확실히 물려받은 듯 싶다.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