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 012017
 

언어
한국어는 놀라울 정도의 습득하고 있다. 말 대답도 하기 시작(아 짜증난다 ㅠ.ㅠ)하고, 거짓말도 잘 만들어낸다. 영어도 문장을 조금씩 만들기 시작했다. 말하기를 좋아하는 편이라서 그런지 습득 속도가 빨라서 새로운 자극 등을 많이 주려고 노력중이다.

생활습관
식사는 아직도 먹여달라고 하는 때가 많지만, 기본적으로 혼자 먹을 수 있는 능력이 갖춰졌다. 야채를 포함해서 고기도, 밥도, 멸치 등도 잘 먹는 편이다. 또한 양치질/목욕도 정말 많이 좋아졌다. 시간도 줄어들고, 티격태격 신경싸움하지 않고 부드럽게, 양치질/목욕/로션바르기/옷입기/머리말리기 까지 진행이 되고 있다. 이 모든 것에 뽀로로에 나오는 크롱의 역할이 95% 이상이다. 감사선물을 보낼까 고려중이다. 장난감 정리는 조금 약해져서 요즘 다시 강화시키려고 노력중이다.

신체 발달
바퀴 3개짜리 Kick scooter도 집안에서 타기도 하고, 작은 3바퀴 오토바이는 쌩쌩 타고 다니기 시작했다. 자신의 다리를 박차면서 앞으로 전진하는 부분이 많이 좋아졌다. 가끔 매달릴 수 있는 구조물에 자꾸 매달리려고 한다. 대략 3초 정도는 매달릴 수 있다. 아무래도 내가 하는 턱걸이 운동 등에 자극받아서 그런 거 같다. 그림 그릴 때도 많이 달라졌다. 의미없는 선들 등에서 요즘은 세모, 네모, 동그라미를 그럭저럭 비슷하게 그릴 수 있다. 크게 달라진 점은, 뭔가를 “그리려고” 한다는 것이다. 사물이나 사람, 동물 등을 그리려고 하기 시작했다. 산책도 꽤나 멀리 같이 갈 수 있게 되었다. 조금 많이 걷고 나면 안아 달라고, 세발 자전거 들어달라고 하지만, 거부하면 자기가 하려고 하기는 한다.

애착인형
요즘은 토끼 인형을 주로 데리고 논다. 자신의 투사하면서 노는 데 너무 귀엽다. 가끔은 생각하는 의자에, 말도 안되는 이유를 대가며 앉히기도 하고, 자신의 가슴으로 수유를 하려고 하기도 한다. 분유 수유는 물론, 기저귀 채우기 등등 자신의 모든 것을 투사하면서 노는 데, 그 행위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이러한 행동은 다른 아이들에 대해서도 그대로 행해지는 거 같다. 유치원에서도 한 아이가 울면, 토닥여주고, 안아주고, 물 갔다 주고 등등 한다고 한다.

나쁜 습관
유치원에 보낸 이후로 조금씩 안 좋은 습관들을 보여서 그것을 없애려고 조금씩 신경쓰고 있다. 물건을 던진다던지, 자신의 이마를 때리면서 짜증을 표현한다던지, 손으로 음식을 먹는 행동들이다. 스트레스를 풀어주기 위해 장난감을 일정한 곳에 던지는 놀이나, 필요없는 종이들을 찢으면서 하는 놀이 등이다.

소리와 노래
세이펜을 이제서야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관심을 많이 보이고 있다. 특히나 각 책 뒷 표지에 나오는 노래에도 관심을 많이 보이고 있는데, 노래를 같이 부르는 걸 좋아한다. 새로운 노래를 캐취하는 능력도 좋아져서, 같이 노래를 반복하면서 부르고, 콧노래도 부르고 하면서, 의미있는 노래를 많이 만들려고 하고 있다.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